[기사] 인천도시공사, 돋움집 희망사업자로 아이부키(주) 콘소시엄 선정 (2019.04.01)

20190401000075_0480.jpg

 

인천도시공사(사장 박인서)는 기존의 공공임대주택에서 탈피한 새로운 형태의 리모델링형 돋움집 희망사업자로 아이부키(주) 콘소시엄을 선정하고 IMCD형 공공임대 모델 적용을 위한 시범사업을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돋움집 프로젝트는 도시재생과 주거복지를 연계한 새로운 방식의 임대주택으로 이번 시범사업은 공사가 보유한 노후주택과 지원금을 제공하고 사회적 기업이 리모델링을 진행해 사회주택형 임대주택으로 활용하는 새로운 형태로 추진된다.

인천지역에서는 사업성 및 지원제도의 부재로 사회주택이 정착하기 어려웠으나 이번 리모델링형 돋움집을 시작으로 새로운 형태의 수요자 맞춤형 공동체 주택이 활성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이번 돋움집은 기존 주거취약계층에게만 공급되던 임대주택과 달리 차상위계층이나 예술인ㆍIT종사자ㆍ지역청년 등에게도 공급돼 낙후된 지역에 활기를 불어넣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희망사업자인 아이부키(주)는 부평과 주안 2개소의 노후주택을 리모델링해 올해말 공급할 예정이며 임대료는 주변시세의 80% 이하로 공급한다. 또 임대ㆍ유지관리ㆍ커뮤니티 프로그램을 운영해 다양한 주거문화를 활성화시키는 역할을 담당한다.

공사는 인천시 정책사업인 ‘우리집 1만호’ 사업을 추진하고 매입임대 주택, 전세임대 주택 및 공공임대주택 건설 등을 계획하며 다양한 주거복지 정책을 수행하고 있다.

특히 올해부터는 공사 자체 소규모 임대주택인 돋움집을 활성화하고 자율주택정비, 가로주택정비 등 소규모 주거지재생 사업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거 취약계층 및 사회적 약자의 주거환경 개선과 원도심 재생의 공적 역할을 다할 계획이다.

공사 관계자는 “돋움집 시범사업은 기존의 일방적 철거방식이 아닌 지역주민과 함께 의논해 맞춤형 임대주택을 공급하는 데 의의가 있다”며 “도시재생과 주거복지를 연계한 IMCD 맞춤형 임대주택 공급으로 공공 디벨로퍼로서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목록
댓글을 작성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서울시 중구 동호로34길 21 7층 (광희동1가 8-1)
T. 02.553.8387   I   F. 02.426.5521   I   E. LKS@ibookee.kr
© 2019 iBookee   I   Created by Crom